평점 |리뷰 0건
할인 무료배송

거품예찬

 
판매가
13,000원 10%
할인가
11,700원
ISBN
9788932028385
출판일
2016년 01월 25일
상품코드
2115248
저자/역자
최재천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페이지/규격
304 Page / 137 x 210(mm)
배송비
무료배송
배송처
업체 배송
수량
AUCTION 안전결제 구매하기

부자들의 음모

로버트 기요사키

14,400원

스님의 주례사

법륜. 김점선

10,800원

생각 버리기 연습

코이케 류노스케

10,800원

3분 고전

박재희

10,800원

저자 소개 : 최재천

 

- 제품구성 : 해당사항 없음
- 쪽수 : 304 Page
- 크기 :137 x 210(mm)

* 목차
* 출판사 서평
경제에서는 ‘거품’이라면 질색하지만 진화의 기본은 ‘거품’이다.
자연은 왜 스스로 이런 낭비적인 방식을 택했을까?


인간 중심의 사고를 넘어 ‘자연’과 ‘인간’ 그리고 우리 ‘사회’에 관한 색다르고 번뜩이는 통찰

“나는 오늘도 자연과 인간을 관찰한다.” 세계적인 생물학자이자 국립생태원 원장 최재천 교수의 신작 칼럼집. 진화, 인간과 동물, 생태와 환경뿐 아니라 우리 삶과 사회를 통찰하며, 일상에서 흔히 지나치기 쉬운 것들도 색다른 관점에서 보게 한다. 가령, ‘거품’은 경제 분야에서 부정적인 의미로 쓰이는 말이지만, 저자는 진화에서 거품은 ‘기본’이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자연은 왜 스스로 이런 낭비적인 방식을 택했을까?
지구의 그 어떤 생물도 미래 환경을 정확하게 예측하고 거기에 알맞게 적응할 수 있도록 맞춤 번식을 하지 않는다. 누구는 많이 낳고 누구는 적게 낳는다. 그러면 자연선택이라는 메커니즘이 나타나 누구의 전략이 성공했는지 판결을 내린다. 진화는 그래서 언제나 결과론적이다. 낭비로 보이는 ‘거품’이야말로 살아남기 위한 가장 효율적인 전략인 셈이다. 따지고 보면 우리 삶도 마찬가지다. 미리 예측하고 앞뒤 균형을 맞추려 부단히 노력하지만 제대로 성공해본 적은 거의 없다.
넘쳐야 흐른다. 애써 틀어막지 않으면 거품은 언제나 일기 마련이고 그런 거품 사이로 삶은 반드시 흘러넘치게 되어 있다. 그렇지 않으면 그건 필경 죽은 시스템일 것이다. 우리 삶을 충만하게 하기 위한 과정에서 안타깝게도 많은 것이 시들고 사라지지만, 넘쳐야 고여 썩지 않고 흐르는 법이다.
이처럼 자연의 법칙이 우리 인간의 삶에 통용될 때도 있지만, 자연에서 자연스러운 일이 인간 사회에서 언제나 자연스러울 수는 없다. 저자는 생태, 즉 사는 모습을 연구하는 생태학자로서 그가 평생 몸담아온 ‘생태학’의 관점에서 자연생태계와 인간생태계를 관찰한다. 이 두 생태계의 다른 듯 비슷한, 또 같은 듯 새로운 모습을 비교하며 자연과 인간, 그리고 우리 사회를 색다르게 통찰한다.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상품정보제공 고시]항목에 의거하여 등록된 정보입니다.

도서명 거품예찬
저자, 출판사 최재천/문학과지성사
크기 137 x 210(mm)
쪽수 304
제품구성
출간일 20160125
목차 또는 책소개
 
만족도 상품평 구매자 등록일
해당 상품의 소중한 첫 후기를 작성해주세요!
상품 후기 작성시200Point, 첫 후기는 기본 적립금의 2배인 400Point가 적립됩니다.

배송안내
- 바보사랑 북스토어 도서 상품은 1만원이상 구매시 배송비는 무료이며, 1만원 미만일 경우 별도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 신용카드결제나 핸드폰, 실시간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되며, 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수시확인을 통해, 결제확인 후 상품발송이 이뤄집니다.
- 배송기간은 주문일(무통장입금은 결제완료일)로부터 최소 1일(24시간) ~ 최장 5일 정도 소요됩니다.
- 보통 출고 1일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토요일/공휴일 제외)
- 도서, 산간 지방의 경우 바보사랑의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배송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반품/환불안내
- 수령일로부터 14일이내에 접수와 상품이 확인이 되어야, 교환/반품/환불이 가능합니다. (단. 단순고객변심인 경우에는 왕복배송비는 구매자가 부담하셔야하며 상품금액만 환불됩니다.)
-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14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제품 박스 개봉 후 사용 흔적및상품의 훼손 또는 가치가 감소한 경우에는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